'호세아'에 해당되는 글 3건

호세아5:1~15
오늘은 지도자들이 음란들을 백성들에게까지 주도하여서 나중에 죄를 깨달아도 돌이키지못해 심판을 자초한다.

그들을벌하시다.
1~2 제사장,이스라엘족속,왕족들은 남왕국과앗수르 동맹군에 의하여 심판당한다.

why?
3. 에브라임아 이제 네가 음행하였고 그들의 행위가 하나님께 돌아가지못하였다.

4.이스라엘 교만이 그얼굴에 드러났나니 그죄악으로 말미암아 이스라엘과 에브라임이 넘어지고 유다도 그들과 함께 넘어지리라.

6.그들이 양떼와 소떼를 몰고 여호와를찾으러 갈지라도 만나지 못할것은 이미 그들에게서 떠나셨음이라.
**임마누엘 하나님이 어느날 나에게 침묵하신다면...? 상상해본적이 있는가~?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응답하시고 이미우리가 간구할 것조차 미리 아시고 채우시는 하나님이 반응이없다면~??

아니아니되오~! 상상조차 하기싫다. 난 그분과 함께하는게 좋아. 그분이 나한테 너무 귀하시고 멋진분이 되어버려서 없다면 너무 슬플거야.

신앙적 음란을 버리고 온전히 그분만 생각하고 감사하자. 그리고 매일 기도하자. 항상 ^^그분만 보는 오늘이 되길.^^

'★오늘은..? > 1. 말씀으로 시작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요예배 끝  (0) 2012.08.08
그림하나  (0) 2012.07.16
침묵하는것  (0) 2012.06.18
지식이 없는 자들  (0) 2012.06.14
게으르지맙시다.  (0) 2012.06.13
2012.6.13 .회복하시리라  (1) 2012.06.13
Posted by 오늘은 맑음

2012.6.14

 

지식이 없는 자들(호세아 4:1-19)

 

  호세아를 묵상하면서 문득 내심 나는 기대라는 걸 하고 있다는 걸 알았다. 호세아의 마지막 내용이 해피엔딩이길 바라는 마음. 드라마의 애청자로서 현실에서는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 잘도 이루어지듯이. 이렇게 타락해버린 이스라엘이 회복되어 하나님의 사랑을 듬뿍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지만......과연 그리 될지는 모르겠다.

지금은 현재 2012년. 현실을 되돌아보자.

 

오늘의 깨달음.

 

  1. 자연이 아파요. 그건 누구 탓인가.

 요즘 well-bing 시대라고 한다. 무농약제품, 고기보단 채식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또한 시골을 찾고, 귀농하는 이들도 많아지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자연..그대로의 모습이 사라지는 지금, 사람들의 몸에도 고장이 왔다.

 

  아담이 범죄하였을 때도 주님이 주신 벌 중에 하나는 땅의 소산물을 노동을 통해서 얻을 수 있게 된 것이었다. 하나님과 인간, 인간과 인간, 그리고 인간과 땅은 언약적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오늘의 말씀도 위에 있는 명제를 증명해준다.

“ 이 땅 주민과 논쟁하시나니 이 땅에는 진실도 없고 인애도 없고 하나님을 아는 지식도 없고 오직 저주와 속임과 살인과 도둑질과 간음뿐이요 포악하여 피가 피를 뒤이음이라. 그러므로 이 땅이 슬퍼하며 거기 사는 자와 들짐승과 공중에 나는 새가 다 쇠잔할 것이요 바다의 고기도 없어지리라.

 

하나님을 떠난 인간은 땅 조차도 외면하였다는 것이다.

자연을 훼손하여 자연이 아픈건 당연지사고, 지금 우리 사회 안에서 보여지는 인간이 행하는 살인, 저주, 속임 등의 죄들로 인한 결과인 것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2. 지식이 없는 백성

  이 땅 주민과 논쟁하시나니 이 땅에는 진실도 없고 인애도 없고 하나님을 아는 지식도 없고 (1)

내 백성이 지식이 없으므로 망하는 도다 네가 지식을 버렸으니 나도 너를 버려 내 제사장이 되지 못하게 할 것이요 네가 네 하나님의 율법을 잊었으니 나도 네 자녀들을 잊어버리라.(6)

 

 백성의 무지함은 제사장의 나태함이 만든 결과였다. 하나님앞에 바로 서 있어야할 제사장이, 백성에게 하나님의 율법을 잘 지킬 수 있도록 지도해야할 제사장이 백주대낮에 넘어질 정도로 나태하였다.(5)

 

  우리의 지도자인 목회자,팀장, 진장들을 위해 기도해야할 것이다. 그들은 주님의 말씀앞에 서있어야 할 사람들이이니까. 그들이 하나님을 잊어버리면 그를 따르는 백성들은 하나님을 알지 못할 것이니까.

주야로 주의 말씀을 묵상하는 자에게 주의 평안과 은혜가 있을 줄 믿습니다. 아멘.^^

'★오늘은..? > 1. 말씀으로 시작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하나  (0) 2012.07.16
침묵하는것  (0) 2012.06.18
지식이 없는 자들  (0) 2012.06.14
게으르지맙시다.  (0) 2012.06.13
2012.6.13 .회복하시리라  (1) 2012.06.13
나 화났다! 하지만...  (0) 2012.06.12
Posted by 오늘은 맑음

 회복하시리라.(호세아 2:14-3:5)

 

어제의 “내게 돌아와라”라는 메시지에서 오늘은 “내가 네게 장가들리라”라는 메시지를 주신다.

네게 장가들리라. 무슨말일지 오늘도 깊이? 묵상해보자.

 

음란한 여인이었던 이스라엘 백성들은 여전히 여호와의 존재에 대해서 망각한 채 오직 바알만을 의지하는모습을 보인다. 그 모습을 보며, 주님은 다시금 경고와 긍휼의 말씀을 주신다.

 

1. 그들에게 있는 풍요가 누구로부터 나온지 이스라엘은 알지 못했다.

곡식과 새 포도주와 그름은 내가 그에게 준 것이요 그들이 바알을 위하여 쓴 은과 금도 내가 그에게 더하여 준 것이거늘 그가 알지 못하도다. (2:8절)

 

▶ 어제 묵상과 이어지는 부분인것 같다. 우리에게 있는 모든 것의 주인은 주님이시다. 그런데 우리는 자꾸만 내것이라고 착각할 때가 많다. 물질을 분별하여 잘 쓰는 지혜가 필요할 때가 바로 지금인듯! 물질훈련시키시는 주님, 이 훈련 잘 받겠습니다.

 

오늘의 본문에서의 핵심단어는 “회복”일 것이다.

그분은 우리와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서 그 분 또한 준비하십니다.

‘내가 네게 장가들어 영원히 살되 공의와 정의와 은총과 긍휼이 여김으로 네게 장가들며 진실함으로 네게 장가 들리니 네가 여호와를 알리라’(2:19-20)

 

▶ 나를 배반한 정말 미운 아내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녀를 품기 위해서 공의와 정의와 은총과 긍휼 그리고 진심함을 가지고 아내에게 다시금 다가오는 남편이 있다. 과연 있을 수 일 인가? 이해할 수 없다. 그런데 우리는 착각하는게 있지 않은가. 그분과의 관계회복을 위해서 내가 먼저 다가가야 한다는 수고로움이 있다고 말이다.

하지만 크나큰 착각이다. 그분은 이미 우리에게 오셨다. 그분이 먼저 손을 내밀어주셨다. 태초에도 아담과 하와가 범죄하여 나뭇가지의 옷을 덮고 있던 그들에게 짐승의 옷으로 덮어주시고, 아들을 보내시어 이땅의 민족들에게 구원의 길을 주셨다. 오늘도 내게 오신 그분께 감사드리자. 그리고 배신하지마!

 

2. 그분과의 관계가 회복된다면.

① 슬픔이 기쁨의 장소로 바뀝니다.

그러므로 보라 내가 그를 타일러 거친 들로 데리고 가서 말로 위로하고 거기서 비로소 그의 포도원을 그에게 주고 아골 골짜기로 소망의 문을 삼아 주리니 그가 거기서 응대하기를 어렸을 때와 애굽 땅에서 올라오던 날과 같이 하리라.(2:14)

▶ 음란한 이스라엘을 심판하시던 주님은 음란한 그들이 다시금 자신에게 돌아온다면, 심판의 그 장소에서 다시금 회복이 일어날 것이라고 알려주신다.

 

② 가정뿐만 아니라 나라의 평안 또한 있을 것입니다.

그날에는 내가 그들을 위하여 들짐승과 공중의 새와 땅의 곤충과 더불어 언약을 맺으며 또 이 땅에서 활과 칼을 꺾어 전쟁을 없이 하고 그들로 평안히 눕게 하리라.

▶ 이스라엘이 ‘바알’의 이름을 입에서 떼고, 다시금 ‘남편’(=е)의 이름을 부른다면 위와 같은 평안이 있을 것이라고 약속하신다. 여기서 한번 더 느끼는 것이지만, е만 있으면 진짜 안될게 없구나.

어떤 찬양이 생각난다. ♬주예수와 동행하니 그 어디나 하늘나라~~♪♩

 

③ 여호와의 은총이 있습니다.

이스라엘 자손들이 많은 날 동안 왕도 없고 지도자도 없고 제사도 없고 주상도 없고 에봇도 없고 드라빔도 없이 지내다가 그 후에 이스라엘 자손이 돌아와서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와 그 들의 왕 다윗을 찾고 마지막 날에는 여호와를 경외하므로 여호와의 그의 은총으로 나아가리라(3:4-5)

 

*에봇 : 에봇은 겉옷 위에 있는 긴 앞치마와 같이 생긴 것으로 대제사장의 어깨에 걸치게 되어있다.

*드라빔 : 은이나 나무로 만든 작은 가정용 우상으로 다산과 풍요함과 안녕을 준다고 믿었다.

 

▶ 우리에게 주어진 시련들이 있을것이다. 그때마다 우리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이 고난의 이유가 무엇일까? 내죄로 인해서 생긴거라면, 그것에 대해서 자숙하며, 성찰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그 기간을 지낸 후에 다시금 주를 경외하는 마음으로 주님께 나아가야할 것입니다.

 

모든 시간, 모든 물질은 주님의 것입니다. 그리고 내 생각, 내 마음까지도 감찰하시는 주님앞에 오늘도 나의 모습이 깨끗해지길 기도합니다.

'★오늘은..? > 1. 말씀으로 시작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식이 없는 자들  (0) 2012.06.14
게으르지맙시다.  (0) 2012.06.13
2012.6.13 .회복하시리라  (1) 2012.06.13
나 화났다! 하지만...  (0) 2012.06.12
2012.6.9 본이 되는 자  (0) 2012.06.09
2012. 6.8 찬양QT  (0) 2012.06.08
Posted by 오늘은 맑음
이전페이지 1 다음페이지